미국 최대 LGBTQ 옹호 단체인

미국 최대 LGBTQ 옹호 단체인 인권 캠페인, 새 회장에 임명

인권 캠페인은 화요일 Kelley Robinson이 봉사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9번째 회장으로 – 미국 최대의 LGBTQ 옹호 단체를 이끄는 최초의 흑인 퀴어 여성.

오피사이트 Planned Parenthood Action Fund의 전무이사인 Robinson은 자신이 HRC와 그

미국 최대

“LGBTQ+ 사람들을 위한 평등을 위한 우리 운동의 중추적인 순간” 동안 300만 회원 옹호자.

미국 최대

로빈슨은 화요일 성명에서 “우리, 특히 트랜스젠더와 BIPOC 커뮤니티는 말 그대로 우리의 생명을 위해 싸우고 있으며 우리를 파괴하려는 전례 없는 위협에 직면해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흑인과 유색인종에 대한 약어를 사용합니다. “로의 전복 v.

Wade는 우리가 결혼의 자유, 투표권, 사생활 보호를 포함한 기본적인 자유를 상실하는 것과는 거리가 먼 대법원 판결이 하나일 뿐임을 상기시킵니다.”

그녀는 계속해서 “우리는 이러한 도전에 맞서 진정한

지속 가능한 변화. 저는 이 변화가 함께 일하는 것이 바로 지금 가능하다고 믿습니다.

인권 캠페인의 다음 장은 예외 없이 자유와 해방에 도달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오늘 저는 이 일을 계속할 것을 약속하고 약속합니다.”

HRC에 따르면 로빈슨은 2008년 미주리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대선 캠페인을 위한 조직자로 경력을 시작했으며 그 이후로 옹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계획된 부모 행동 기금의 전무 이사가 되기 전에,

생식 건강 관리 비영리 단체의 옹호 및 정치 부문에서 그녀는 전국 조직 이사 및 청소년 참여 이사를 역임했습니다.

인권 캠페인 및 재단의 이사회 의장인 Morgan Cox와 Jodie Patterson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공동 성명에서 Robinson은 Affordable Care Act의 폐지를 막고 Planned Parenthood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투쟁의 중심에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Cox와 Patterson은 “지난 몇 달 동안 우리는 평등과 해방 운동이 왜 그렇게 중요한지를 일깨워 주었습니다. 우리는 Kelley Robinson이 전 세계의 모든 LGBTQ+ 사람들을 위한 싸움을 이끄는 데 도움을 줄 정확한 사람이라고 믿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로빈슨은 HRC의 첫 흑인 회장이었던 전임 회장 알폰소 데이비드를 해임한 지 1년 후에 그 역할을 맡게 될 것입니다.

2021년 8월 뉴욕 법무장관실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데이비드는 당시 뉴욕 주지사를 고발한 여성의 신용을 떨어뜨리려는 노력에 가담했습니다.more news

성희롱의 앤드류 쿠오모. 보고서에 따르면 데이비드는 HRC 회장 시절 2020년 12월 주지사 사무실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David는 수석 고문으로 재직하는 동안 주지사에 대한 성희롱 혐의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HRC는 내부 조사를 실시한 결과 David가 “Cuomo 주지사의 팀을 지원한 행위,

HRC 회장은 HRC의 이해 상충 정책과 HRC의 사명을 위반했다”고 지난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