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탐방의 포이 춘리의 영화 꿈

바탐방의 포이 춘리의 영화 꿈

Battambang-BORN 아티스트 Poy Chhunly는 2014년 영화 학교를 졸업하고 프랑스에서 왕국으로 돌아온 후 자신의 영화를 본업으로 만들고자 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오랜 시간을 기다려 왔습니다.

바탐방의

카지노 알판매 그의 첫 단편 애니메이션 <리바이브>는 2007년 캄보페스트 영화제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미국, 프랑스, ​​라오스 등의 국내외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more news

수년 동안 그는 Phare Ponleu Selpak(PPS) 미술 학교에서 드로잉 및 애니메이션 교사로 일했으며 기타 다양한 창작 영화 및 비디오 프로젝트에 참여했지만 자신의 영화를 만들고자 하는 열망은 보류되어야 했습니다. – 처음에는 재정적 어려움으로, 그 다음에는 전염병으로 인해.

춘리는 PPS에서 4년간 공부한 후 회화로 학위를 취득하고 2002년부터 애니메이션 작업을 처음 시작했습니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춘리는 PPS의 1000 Hands Animation Studio의 감독이었습니다. 그런 다음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낭트에 있는 프랑스 에콜 피보 학교로 가서 애니메이션과 영화 기술을 더욱 연마했습니다.

귀국 후에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PPS에서 애니메이션 교사로 일하면서 스튜디오의 영화 제작 감독으로 일하다가 2018년 마침내 스스로 Poy Studio를 시작했습니다.

Chhunly는 요즘 그의 첫 장편 영화를 완성하는 데 그 어느 때보다 집중하고 있으며, 결국 그는 고향 바탐방에 영화 학교를 열기를 희망합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로케이션 촬영을 하고 밤에는 작은 스튜디오에서 편집 작업을 합니다. 주말에는 Wat Po Veal에서

승려와 젊은이들에게 작곡 기술을 가르칩니다. 이것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일입니다.

바탐방의 포이 춘리의

카지노 알공급 “일주일에 7일, 하루 18시간 일하는 것은 조금 피곤하지만 내 시간을 소중하게 사용하고 젊은 세대를 돕고 우리

모두가 살 수 있는 더 강한 나라를 건설하고 있기 때문에 재미있습니다. ” 41세의 춘리는 The Post에 말했습니다.

콘텐츠 이미지 – 프놈펜 포스트
포이춘리는 고향 바탐방에 영화학교를 만들고 싶다는 열망이 강하다. 공급
필리핀 복싱 챔피언 매니 파퀴아오를 닮아 친구들 사이에서 종종 “크메르 파퀴아오”라고 불리는 춘리는 영화를 완성하기 위해 약

10년 동안 돈을 모았다고 말했다.

“2008년에 영화 장비를 위해 돈을 모으기 시작했고 올해에야 적당한 가격의 장비를 구입했지만 여전히 4,000달러가 넘는 비용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다큐, TV 시리즈, 영화, 단편 영화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프로젝트에서 작업하는 직업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춘리는 현재 자신의 영화 스튜디오에서 두 가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나는 농업과 관련이 있으며 Battambang 및 Oddar

Meanchey 지방의 농촌 지역에서 촬영해야 하며 완료하는 데 약 6개월이 소요됩니다. 두 번째 프로젝트는 아직 진행 중이며 협상 중입니다.

“주말에는 장기간 작업한 내 영화의 영상도 촬영하고 밤에는 나만의 Poy Studio에서 편집합니다. 완성 후 해외 공모전에 출품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

다. 그 영화를 제작하는 단계에서 언제 끝날지 아직 확신이 서지 않지만 대본은 오래전에 썼다”고 말했다.